KAHA소개 > 인사말


Korea Animal Hospital Association

한국동물병원협회

kaha

협회장 인사말


존경하는 한국동물병원협회 회원 및 임상수의사여러분 !!!

2017년 정유년 새해를 맞아 인사드립니다.

지난 한 해는 국가를 지탱하는 대통령으로부터 하부 공무원조직까지
우리나라가 아직 선진국형 체계를 갖추지 않은 나라임을
적나라하게 세계에 보여준 한해가 되었습니다.
지금도 계속 되고 있는 대통령의 탄핵과정중에
아직도 국가최고 통수권자는 무엇이 잘못인지 알지 못하는 현상이
계속되고 있으며 국가와 국민을 생각하지 않은 가장 나쁜 지도자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수의계 또한 우여곡절 끝에 수의사법시행령 제12조 3항의 독소조항인
자가진료를 반려동물분야에서만이라도 겨우 자가진료 제한이라는 성과를 이루었으나
일부이익단체들의 압력에 의해 정부고시안이나 정부지침을 만들려는 시도도 보입니다.
하지만 한국동물병원협회는 이러한 점을 인식하고 끝까지 자가진료 철폐가 정착되게 주시하겠습니다.

산업동물분야에서는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축산검역본부등의 고위직에 수의사를 배치하지 않은 결과
AI의 유래없는 유행을 가져와 약 3천만수의 가까운 닭과 오리들이 사전적 예방이란 미명하에
살처분되는 비극이 되풀이 되고 있습니다.
심지어 질병의 발생과정을 조사하는 농림축산검역본부내에 역학조사과장도
비수의사로 임명되어 AI의 역학을 조사하는
웃지못할 일도 발생하는게 현 대한민국의 수의행정의 표본입니다.

정부는 하루빨리 농림축산식품부 및 보건복지부내에 수의국을 설치하여
기초자치단체까지 일원화 하여 수의사의 효율적인 배치와 동물의 관리를 해야
오늘날 이러한 비극적 사태의 되풀이를 막을 수 있습니다.
또한 동물진료는 수의사가 해야 된다는 절대명제를 존중하여
동물의료계 전반에 걸쳐있는 모든 자가진료라는 악법을 철폐하고
국민보건건강 수호는 물론 동물감염병의 발생으로
더 이상 수많은 동물들이 안락사 당하는
비참한 사태가 되풀이 되는 것을 막아야 할 것입니다.

존경하는 회원여러분

새해에도 한국동물병원협회는 말만 하는 단체나 개인이 아니라
직접 행동하고 실천하는 임상수의사의 권익을 항상 먼저 생각하는 협회가 되겠습니다.
또한, 한국동물병원협회 회원 및 임상수의사선생님들 함께 수의권의 완전쟁취를 위하여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국동물병원협회 회장 허 주 형